와인리스트 > 국가별 > 프랑스 > 보르도 > 보르도 A.O.C > 그랑빌라쥐
그랑빌라쥐
Guinaudeau 가문은 1650년 이래로 샤토 그랑 빌라쥐에 대대로 살면서 현 소유주인 Jacques Guinaudeau의 증조부였던 Henri Greloud 가 설립한 Pomerol의 전설적 와인 Chateau Lafleur를 1872년 이래로 또한 소유해왔다. 샤토 라플뢰르는 대대로 내려오면서 지속적으로 발전하였으며, 현 소유주인 Robin이 1984년에 Lafleur의 와인생산 및 관리를 조카 Jacques Guinaudeau 에게 넘겨주어 지속적으로 관리 생산을 해오다 2001년에 Lafleur의 단독 소유주가 되었다. 그러나 Guinaudeau 가족은 여전히 샤토 그랑 빌라쥐에 살면서 이곳에서 생산하는 Chateau Grand Village와인 또한 Lafleur에 대적할만한 품질로 생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샤토 그랑 빌라쥐는 Ch' Lafleur 오너인 Guinaudeau 가족이 1650년 이래로 대대로 살면서 소유 하고 있는 아주 소규모의 와이너리로 그들의 기술과 철학이 담겨 있는 와인이다.

소량의 Cabernet Sauvignon이 심겨져 있긴 하지만 진흙이 많은 Pomerol의 특성상 주로 Cabernet Franc과 Merlot를 블랜딩한다. 일반적으로 60% Cabernet Franc 과 40% Merlot 를 사용하여 바리끄에서 12개월 정도 숙성하는데 new oak는 절대 20%이상 사용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풍성하고 조화로운 현혹할만큼 매력적인 집중도와 뚜렷한 수준의 레드와인이 만들어 지며, 대체적으로 수확 이후 3-10년간 마시기에 적합하다. 빈티지에 따라 20년 가까이까지 두었다 마실 수도 있다.
   
  • 샤또 그랑 빌라쥐 블량

  • 샤또 그랑 빌라쥐 루즈